포스코, 현대차
2017.10.17 화 22:49
> 뉴스 > 경제 > CEO
     
KAI 신임 사장 ‘낙하산 인사’ 논란
김조원 사장, 감사원 사무총장 출신... 文캠프 활동해
[0호] 2017년 10월 11일 (수) 14:00:01 한원석 기자 cheon600@daum.net
   
▲ 김조원 신임 KAI 사장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의 신임 사장에 김조원(60) 전 감사원 사무총장이 10일 내정됐다. 김 전 총장이 지난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서 활동한 바 있어 낙하산 인사논란이 나오고 있다.

KAI는 이날 임시이사회에서 김 전 총장을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오는 25KAI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김 전 총장은 경남 진양 출신으로 행시 22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거쳐 감사원 사무총장을 지냈다. 이때 문재인 대통령과 인연을 맺어 지난 대선 당시 캠프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방산비리를 척결하고 국방개혁을 완수하기 위해 감사원 출신을 내정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감사원은 KAI의 수리온 공격헬기 개발 및 전력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는 감사 결과를 내놨고, 이후 검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김 전 총장이 감사원 출신인 만큼 그동안 각종 비리에 휘말려 어수선한 KAI 조직을 추스를 수 있는 적임자라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전문성을 고려했다기보다는 보은 낙하산 인사라는 평가가 적지 않다. 김 전 총장은 새 정부 출범 이후 끊임없이 요직의 물망에 올랐다. 금융감독원장으로 내정됐다가 금융계뿐만 아니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까지 금융 비전문가가 낙하산으로 금감원장을 맡는다는 비판이 일면서 무산됐다. 이어 한국거래소 이사장으로 거론되기도 했다. 그러다 결국 KAI의 새 대표 자리에 올랐다.

과연 신임 김 사장이 이러한 평가를 무릅쓰고 KAI 개혁을 진두지휘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opyright ⓒ KSDAIL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증권신문(http://www.ks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향하는 수사의
[10.11.(수) 아침신문 헤드라인
[10.11.(수) 신문 클리핑]지금
'적자 덫' 빠진 LG폰 사업, 체질
[속보] 법원, 박근혜 추가 구속영장
[인사]한국은행, 산업통상자원부, 조
LG디스플레이 중국공장 진출 막는 '
12일 주목된 공시
강경화 "한강, NYT 기고문 역사인
동원F&B, 더 맛있는살코기참치 ‘더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12-1 삼도빌딩 402호 | Tel 02-761-4282~3 | Fax 02-780-1375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경호
회장: 권영우 | 부회장 송인보 김남훈 | 대표 국문호 | 주필 김흥업 | 고문 김원준, 윤충, 유우종, 황재하 | 편집국장 최남일 | 편집책임 홍석현
Copyright 2005 (주)한국증권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sdaily.co.kr